한국 레스토랑 3곳, '2017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 어워드'에 선정

한국 레스토랑 3곳이 '2017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 어워드'에 포함됐다. 대회 주최사측에 따르면 2017년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어워드의 선정 결과가 21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W호텔에서 발표됐다. 2017년 리스트에는 중국, 일본, 싱가포르, 태국이 각각 배출한 9개의 레스토랑과 더불어 새롭게 선정된 레스토랑 10곳이 포함됐다. 발표결과를 보면 서울의 밍글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15위 자리를 지키며 한국 베스트 레스토랑 타이틀을 받았다. 정식당은 25위를 차지했고, 호텔 신라의 라연은 작년 순위에서 무려 12계단을 뛰어올라 38위를 차지하며 리스트에 올랐다.

Read more

Michelin 미쉐린 / 서울신문

1스타로는 포시즌스 호텔의 유 유안, 다이닝 인 스페이스, 밍글스, 발우공양, 리스토란테 에오, 정식당, 이십사절기, 진진, 알라 프리마, 큰기와집, 스와니예, 발우공양, 비채나, 보름쇠, 보트르 메종, 제로 컴플렉스, 코지마, 품, 하모 등 19곳의 레스토랑이 선정됐다.

Read more

Michelin 미쉐린 / 한국일보

전체 24곳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중 절반 가까운 13곳이 한식을 선보이는 레스토랑으로, 한식파워가 두드러졌다. 전통과 모던을 아우른 다양한 스타일의 한식당이 포함됐을 뿐 아니라 불고기, 비빔밥 등 한정된 한식 메뉴에서 벗어나 게장(큰기와집)과 사찰음식(발우공양) 등 새로운 영역의 한식들도 주목 받았다. 하지만 음식 한류를 이끌어온 모던 한식보다는 정통 한식이 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뉴욕 정식당을 통해 이미 미쉐린 2스타를 받은 임정식 셰프의 모던 한식 레스토랑 정식당은 강력한 3스타 후보로 꼽혔으나 1스타를 받는 데 그쳤으며,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2016’에서 15위에 오르며 국내 최고 레스토랑으로 꼽힌 강민구 셰프의 밍글스도 1스타를 받았다.

Read more

블루리본 어워드

'올해의 셰프' 부문에는 강민구(밍글스/한식), 왕병호(동양식), 김대천(톡톡/서양식) 등 3명의 셰프가 선정됐다.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는 고은수(삐아프), '올해의 영셰프'는 이지원(오프레) 셰프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Read more

KOREA NYC / 불교신문

‘한국음식의 고유한 특징은 무엇일까’를 화두로 연구를 거듭하다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천진암을 찾은 이후로 현재까지 ‘요리스승’으로 인연을 이어간다는 강민구 셰프는 “정관스님에게 사찰음식을 배우게 된 것이 내 요리 인생의 큰 전환점”이라며 “사찰음식을 통해 요리는 단순히 맛있게 재료를 조합하는 기법이 아니라 생명을 가진 자연을 이해하며, 살아가는 방법을 익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소회를 전했다.

Read more

KOREA NYC / 중앙일보

“외국인이 한식하면 떠올리는 불고기·비빔밥·김치 외에도 다양한 메뉴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특히 여러 채소를 발효해서 음식에 사용하는 한국 식문화의 독창성을 외국인도 이해하기 쉬운 메뉴로 풀어봤습니다.”(강민구 셰프)

Read more

KOREA NYC / 뉴데일리

강민구 셰프는 지난 12일 발효를 주제로 진행된 '50 베스트 토크(50 Best Talks)'에서 한국식 채식 발효를 소개했다. 강민구 셰프는 틀에 갇히지 않은 장 사용으로 전 세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그가 운영중인 밍글스(Mingles)의 대표 디저트 메뉴 '장트리오'는 고추장, 간장, 된장으로 맛을 내 해외 미식가와 음식 전문가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며 '2016 아시아베스트 50 레스토랑'에서 15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Read more

Chef’s interview : KOREA HERALD

Q. 한국의 입맛은 그 어느 때 보다 더, 새로운 세계적인 맛에 가까워졌습니다. 고객에게 어떤 맛을 제공하고 있는지, 변화하는 한국인의 입 맛을 어떻게 맞추고 있는 지 궁금합니다. A. 익숙함 안에서 새로움을 제공하라. 전혀 새롭고 독특한 음식만을 고집한다면 손님들에게 강요가 될 수 있습니다. 익숙한 형태나 재료를 사용한다거나, 새로운 음식이지만 익숙한 맛을 담고 있다면 그 변화에 관대할 것입니다. 저희가 한국음식의 모체소스인 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그 이유입니다. 한국음식은 장 맛이라는 속담처럼 좋은 장을 요리에 활용하면, 저희의 다양한 창작요리에도 한국적인 맛을 담아 낼 수 있습니다.

Read more

Asia’s 50 best restaurants / 세계일보

‘밍글스’ 강민구 셰프는 “한국 고객에게 새로움을 주고 한식을 전혀 모르는 외국 손님도 재미를 느끼는 요리를 추구한다”며 “위트를 잃지 않고 식사가 즐거운 경험이 되는 요소를 넣어주는 게 셰프의 능력”이라고 말했다.

Read more

Asia’s 50 best restaurants / 동아일보

“누구나 ‘나’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나’이다. 단언컨대 지금의 ‘밍글스’는 지금의 평가를 만족시킬 만한 극상의 미식을 보여주거나 수준 있는 파인 다이닝을 선보이지 못하고 있다. 그저 조금 새로운 경험을 제공했을 뿐이다. 많이 부족한데도 거대 자본의 외식 기업이나 스타 셰프가 아닌, 개인의 젊은 셰프라고 조금 더 응원을 받은 것이 아닐까 싶다. 한국에도 나보다 더 훌륭한 식당과 셰프들이 많다.”

Read more

Asia’s 50 best restaurants / 한겨레

밍글스는 한식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주목받은 ‘정식당’과 함께 ‘뉴 코리아 퀴진’, ‘모던 한식’의 선두주자로 최근 몇년 사이 급부상한 레스토랑이다. 강민구 셰프는 프랑스 요리의 대표적인 고급 재료인 푸아그라(거위 간)를 된장과 황매실 등에 재워뒀다가 백김치에 싸는 등 한식과 서양식의 융합을 꾸준히 시도해왔다. 서양식 요리코스 순서에 한국식 반상을 넣어 주목받기도 했다

Read more

Mingles x L’Effervescence

시노부 사마에 셰프의 방한은 오는 11월 21일 예정된 밍글스(mingles)의 강민구 셰프와의 채소 메뉴를 중심으로 한 콜라보레이션 다이닝 준비를 위해서다. 이번 레페르베상스와 밍글스의 콜라보레이션 다이닝은 세계적인 셰프들과 한국 셰프들의 화합을 다지는 ‘고메시리즈(Gourmet Series)’의 첫번째 테마 ‘아시아 셰프 인 서울(Asian Chefs in SEOUL)’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Read more

Mingles x 조희숙 셰프의 ‘나의 한식 이야기’

“그동안 지키고 쌓아온 ‘나의 한식 이야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 셰프 조희숙 ‘셰프들의 셰프’라 불리는 조희숙 셰프는 30여 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한식 전문 셰프로서 호텔과 재외공관에서 근무하며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후배 셰프들에게 아낌없이 전하고 있습니다. 이번 갈라디너는 특별히 밍글스에서 준비됩니다. 조희숙 셰프에게 많은 영감과 지식을 전수받고 있는 셰프들 중 한 명인 강민구 셰프가 존경의 마음을 가득 담았습니다.

Read more